This website requires JavaScript.

고수찾기

민피아노(민남일)

숨고 최다 고용수와 최다 만족리뷰로 검증된 기술력, 현직 작곡가의 운영, 터치개선과 소리질감 향상,전문 운반, 서울 경기 인천(코스 잡아 이동)

4.9(106개)
294회 고용
Review전**
많이 늦은 후기이지만 감사해서 글 남겨요 ^^ 저희 피아노 수리를 부탁드렸었어요. 건반 하나가 스프링이 부러져서 누르면 올라오지 않고 탄력이 없었거든요. 마흔 넘은 제가 초등학교때부터 치고 또 제 아이들 둘도 이 피아노로 배웠거든요. 그렇게 오래되기도 했고 언제부턴가 (십년전쯤부터) 피아노칠때 어떤 부분에서 잡음이 들리기도해서 조율 맡길때마다 잡음 말씀을 드렸지만 조율사분들이 그건 해결을 못 해주셨어요. 그래서 사실 수명이 다 된거구나 하고 피아노를 바꿔봐야겠다하고 아이들이랑 낙원상가에 가서 피아노도 보기도하고 저희 큰아이는 거의 전자피아노로 연주하고 있었어요. 그러던중에 작은 아이가 건반 들어가는 걸 너무 불편해해서 우연히 알게 된 숨고에서 민남일 조율사님을 만나게 되었네요. 멀리서 와주신것만도 감사한데, 건반 수리도 금방 해주셨고요. 잡음을 들으시더니 피아노 뒷면을 한번 보자고 거기에 물건이 끼어있으면 이런 소리가 날 수 있다고 하시는거에요. 위에서 내려다볼때는 물건이 없었거든요. 그래도 한번 보자고 하시니 피아노를 같이 당겨보았어요. 그랬더니 저희 막내가 아기때 쓰던 딸랑이가 피아노 뒷면에 끼어있는거에요. 그걸 빼니 정말 거짓말처럼 잡음이 없어졌구. 너무나 속이 시원했어요 ^^ 그것도 모르고 십년이나 그 잡음을 들으며 연주했구나 싶고 피아노를 바꿀 생각만 하고 있었던 거에요. 어제 오랜만에 피아노 연주를 하면서 감사함이 밀려오더라구요. 정말 이 분은 숨은 고수님이세요 ^^ 그동안 실력있다는 조율사님 여러분 소개받아 조율 받았지만 잡음을 고쳐주진 못 하셨구, 아이들 레슨 받던 선생님들께 여쭤봐도 피아노가 오래되서 그런것 같다고만 말씀하셨었거든요. 아이들도 신기해해요. 이걸 어떻게 알았지? 하면서요 ^^ 아무튼 저희처럼
윤재하 코치 ❤

숨고 PT 부분 전국 리뷰 1위 & 고용수 1위 ✔ 웨이트 20년 / PT코칭 14년 경력✔ 대한민국 해병대장교 출신✔ 영국대학교 학사취득 ✔

5.0(85개)
131회 고용
Review최**
저체중에다가 처음 하는 헬스라 헬스장 혼자 가면 기구만 만지작거리다가 집에오는게 일상이라 혼자 할 자신이 없어서 숨고를 통해 P.T을 알아봤고 이왕 하는김에 숨고 인천지역에서 제일 인기있는 강사님께 하고싶어서 찾아봤더니 윤재하 코치님이시더라구요 알고보니 운좋게 도보로 15분정도 거리에 계셔서 총 50회수업했습니다. 처음 30회하고 20회연장해서 결과적으로 13kg 찌웠고 제 첫번째 목표였던 L 사이즈 티셔츠가 맞게됐습니다. 하루하루 먹는것도 어렵고 운동도 강도있어서 힘들었지만 끝나고 집갈때는 뿌듯함이 많았고 운동을 제 개인적인이유로 못가게되면 무엇보다도 운동을못했다는 아쉬움에 속상하기까지 했습니다 이렇게 저는 헬창이되어가고 있었던겁니다 일단 코치님은 무언가 지시하실때 왜 해야하는지 설명을 매우 상세히 해주시는 스타일이고 완전 솔직하시고 전문적이십니다 1을 물어보면 10을 설명해주셔서 가끔 의사인지 코치님인지 구분이 안됩니다 제게 50회 비용은 너무 큰 돈이었지만 단 한푼도 아깝지 않았고 예전에 P.T 짧게 받아봤을때 트레이너도 괜찮았지만 윤재하 코치님은 어나더레벨이었습니다. 코치님은 제 은인이십니다. 아무쪼록 코로나 힘든 시기에 인기가 많으신만큼 피해도 크셨을텐데 웃음 잃지 않으시고 묵묵히 홈트레이닝 운동스케쥴 짜서 회원들 운동의욕 떨어질까봐 그걸 걱정하고 보내시는거 보면 묵묵한 솔나무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윤코치님은 항상 친구처럼 잘 대해주시니까 낮가림이 있으신분들도 코치님과 잘 지내실수 있을겁니다 저도 낮가림이 심했는데 어느덧 친구처럼 이제는 편하고 안보면 코치님이 궁금하기도하고 합니다ㅎ 제가 앵간해서는 배민 리뷰도 안쓰는 사람인데 이제 제가 가고나면 저 대신 한명 더 코치님께서 받으실텐데 누가될지는 모르겠지만 코치님은 코칭하는 회원수가 정해져있어서 빨리 연락드리고 가셔야합니다 코치님 지시대로 잘 따르고 먹으라는거 먹고 피하라는거 피하고 그를 따르세요 그러면 몸은 알아서 바뀌어가고 있고 오히려 그 변하는 탄탄해지는 몸에 적응하느라 바쁠겁니다
Capt.B.SHon

Captain's Couching Dialogue

5.0(81개)
55회 고용
ReviewT**
캡틴은 말한다. 느껴서 하는 영어가 훌륭한 영어. 뭘해도 다 만들어지는. 생면부지 외국인과도 대화가 가능한 언어. 정말 짜릿하지 않니, 영어를 너무 꼭 쥐고 있지 마, 느슨하게 잡고만 있어, 하면 할수록 점점 네 것이란 생각이 들면서 더 열심히 하게 되는. 너에게 얼마나 남아있는지 궁금하고, 없어질까 불안해 지다가도 벌떡벌떡 일어나게 만드는.​ 내용에 집착하지 말고, 언어로 들어 앉아 평생 채우는 것. 그것이 영어야. 난 정말 백지로 시작했다. 뭐지 이 고수는..좀 특이한데, 우려반 걱정반, 무서웠다. 난 정말 새하얀 도화지였으니까. 새해가 밝았고, 난 지금까지 놓지않고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구단(신택스)의 첫 문장 A lonely caterpillar is biting a piece of leaf, longing to be a butterfly 처럼, Doer or Dreamer를 듣고, 말하고, 외우면 어느새 난 Dreamer 에서 Doer가 되어가고, Angela의 Grit은 자다가도 캡틴이 읊어라 하면 그냥 나온다. 왠아이워즈투에니세븐이얼스올드~~~ 'Terry, 기꺼이 실패하고, 기꺼이 틀려. 그게 영어다' 영어를 곁에 둠에 있어 Grit이 필요하다는걸 결국 캡틴은 그렇게 알려주고 있었다. - 클카 앱으로 단어외우기 - 구단 신택스 인강 듣고, 필기하기 - 영어일기쓰기 - 매일 전화영어 - 매월 토익 셤 보기 - 최소한 읽기라도 거르지 않기 영어를 잘하는 마법같은 방법은 없다. 재미없어지는 시점은 힘들어질 때, 어려워질 때. 나보다 더 잘하는 사람은 나보다 먼저 시작했고, 나보다 더 많은 시간을 투자했기 때문. 진지하게 영어를 대하고, 노력할 때, 캡틴은 정말 귀신 같이 그걸 알고, 격려와 칭찬을 퍼부어 준다. 교재에 써준 그 글처럼. Don't be dismayed. I'm your Capt. (Capt's disciple BBC TERRY)